상단여백
HOME 컬럼/기고 전문가컬럼 컬럼
[깡문칼럼] 힘없는 경비원, 주민 ‘갑질’에 자살로 세상을 떠난 것은 사회적 타살이다.경비원도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자 형제자매라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.

이강문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여백
여백
여백
Back to Top